기사 메일전송
인천시, 경제청과 주계약자 공동도급 활성화 간담회 개최
  • 김이슬 기자
  • 등록 2020-03-20 18:24:10

기사수정
  • - 올해 경제자유구역청 주계약자 공동도급 방식 100%, 8건 -

인천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3월 18일 주계약자 공동도급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균형발전정무부시장, 건설심사과장, 경제청 담당부서장들이 참석하여 올해 경제자유구역청 주계약자 공동도급 대상사업에 대한 발주계획을 검토하고 지속적으로 이행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였다.

시는 경제청이 주계약자 공동도급 활성화를 위해 올해 추정가격 2억원 이상 100억원 미만의 사업 8건을 100% 주계약자 공동도급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하면서 지난해 10건 발주에 불과했던 것을 올해 92건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주계약자 공동도급방식은 추정가격 2억원 이상 100억원 미만 종합공사에 대해 주계약자(종합건설업체)와 부계약자(전문건설업체)가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이루어 입찰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현재 일반적으로 시행하는 종합건설업체와 전문건설업체간 원·하도급 형태로 계약을 체결하는 방식과는 구분된다.

시는 주계약자 공동도급방식이 건설업계의 고질적 병폐인 원·하도급자간 불공정 행위를 없애 부실시공을 예방할 뿐만 아니라, 지역 건설업체간 참여 확대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앞으로도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였다.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올해 지역내 코로나19로 시민들의 소비심리 위축이 심각한 상황이며, 장기화 될 경우 도소매업뿐 아니라 지역건설경기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극복하고자 대형건설사와 간담회 개최, 공공ㆍ민간부문을 대상으로 관련협회와의 현장방문 합동 세일즈 등 지속적으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여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