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청라연장선, 기타공사(설계·시공분리입찰)로 전환 추진
  • 김이슬 기자
  • 등록 2020-03-06 11:32:54
  • 수정 2020-03-06 11:36:10

기사수정
  • - 패스트트랙으로 행정절차 신속 이행, 2027년 정상 개통 -

청라연장선 위치도

인천도시철도건설본부(이하 도시철도본부)는 「서울도시철도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선 1·2공구 설계·시공일괄입찰(이하 턴키공사)」입찰결과 또다시 유찰됨에 따라 기존 입찰방식인 턴키공사를 기타공사(설계·시공분리입찰)로 변경·추진한다고 밝혔다.

그간 1, 2공구를 각각 분리 발주하여 입찰공고 하였으나, 2회 유찰됨에 따라 금회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1·2공구를 통합·발주하였다. 그러나, 지난 3월 3일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PQ) 신청 마감 결과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로 또다시 유찰되었다.

따라서, 도시철도본부는 턴키공사의 장점보다는 참여업체간 과도한 경쟁, 눈치보기, 참여 불확실성 등의 문제점이 있다고 판단하고, 입찰방법을 기타공사로 전환하여 유찰을 사전에 방지하여 내실 있는 공사로 예산 절감과 공정 경쟁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기타공사로 발주함에 따라 지역건설업체 참여 비율을 상향하여 그동안 턴키 컨소시엄 구성에서 소외되었던 지역 중소 건설업체 참여를 유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할 계획이다. 

한편, 도시철도본부는 일부 시민들의 청라국제도시 연장선 개통 지연 우려에 대하여 2027년에 정상 개통에는 지장이 없다고 말하며, 특히 전체공정에 영향이 없도록 관계기관(부서)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패스트트랙, Fast track)하여 3월 말까지 1, 2공구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입찰 공고하고, 5월부터는 설계를 착수할 계획이다.

기본 및 실시설계는 현재 진행 중인 청라연장선 3, 4공구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의 설계기준 등 선행 자료를 최대한 활용 가능하여 행정절차 2개월 및 용역기간(18개월에서 15개월)을 3개월 단축하는 등 총 5개월을 단축할 예정이다.

한기용 도시철도건설본부장은 “설계·시공분리입찰 방식으로 전환함에 따라 각 공정을 차질없이 시행할 수 있는 업체들의 입찰참여를 적극 유도하고, 전체 공정에 영향이 없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2021년 하반기 착공해, 당초 목표인 2027년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