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선거구 획정위 '청라3동 서구을 편입'에… 주민들 '강한 반발'
  • 김이슬 기자
  • 등록 2020-03-03 19:59:34
  • 수정 2020-03-03 20:58:11

기사수정

김세환 위원장, 선거구획정위 입장 발표 (사진=연합뉴스)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획정위)가 청라3동의 서구을 선거구 편입안을 담은 4·15 총선 선거구획정안을 3일 국회에 제출해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논란이 되었던 청라3동은 서구을 선거구로의 편입이 이루어짐에 따라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회장 배석희, 이하 청라총연) 등 소위 '선거구 쪼개기'의 피해자가 된 청라 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청라총연은 청라국제도시(청라1~3동)의 일부인 청라3동의 서구을 선거구 편입을 저지하기 위해 청라 내 43개 공동주택 전체의 입장을 담은 공동의견서를 획정위에 제출하고 민원 릴레이를 진행하는 등 청라 지역의 선거구 분할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
(관련: 청라총연, 선거구 획정 관련 중앙선관위에 주민 공동의견서 전달)

배석희 청라총연 회장은 "금일 획정위에서 국회로 제출한 선거구 획정안에 결국 청라3동이 서구을로 편입되었다"며 "이처럼 처참하고 안타까운 현실에 청라를 기반으로 두고 있는 모든 정치인들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노형돈 청라총연 대변인은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가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하고 청라 내 공동주택 전체의 의견을 담은 공동의견서를 제출했고 4천여 건의 자발적인 민원 릴레이까지 진행했다"며 "이러한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를 묵살하고 하나의 정체성을 가진 도시를 분리시킨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청라국제도시의 일부인 청라3동이 타 선거구로 분할됨에 따라 지역 현안 해결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청라3동은 국제업무단지 개발,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 폐쇄, 로봇랜드, 의료복합단지 등 청라국제도시 내 가장 많은 현안들이 집중되고 있는 곳이기 때문에 그간 청라국제도시 모든 주민들이 한 목소리로 현안 해결에 앞장서 왔다.

하지만 이번 선거구 분할에 따라 서구을에서 청라3동이 차지하는 인구수 차지 비율이 적고, 서구갑에서 청라1,2동이 차지하는 비율마저 상대적으로 적어지기 때문에 국회의원 등 지역구 정치인을 향한 청라 주민들의 영향력 행사가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청라 지역에 기반을 둔 정치인도 입장을 내고 있다.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서구갑 예비후보는 "획정위가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의 노력을 기만하고 무시하는 결정을 내렸다"며 "4일 열릴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선거구 획정안을 부결시키고 반드시 재논의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한편 선관위는 지난해 1월 표준인구를 기준으로 인구 하한 13만6565명, 인구 상한 27만3129명을 설정했다. 

국회는 획정위의 선거구획정안을 반영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만들어 소관 상임위원회인 행정안전위원회를 거쳐 오는 5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방침이다.

전국적으로 서울 노원구와 경기 안산시, 강원 강릉 등 5개 지역구와 전남 목포 등 4개 지역구가 통합 대상이 되었고, 세종과 경기 화성, 강원 춘천과 전남 순천은 지역구가 나뉘면서 하나씩 늘어나 선거구 4곳이 분구되었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