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고] "청라국제도시는 하나다"
  • 김교흥 예비후보
  • 등록 2020-01-28 20:48:32
  • 수정 2020-03-13 17:22:37

기사수정
  •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

4.15 총선을 3개월도 채 남기지 않은 요즘 전국 각지에서 선거구 획정을 위한 논의가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선거법상 선거구 획정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내 독립기구인 국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에서 정한다. 이는 획정위 논의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선거구 인구수가 하한 조건에 못 미치면 통폐합되거나 상한 조건을 넘어설 경우 분구 대상이 될 수 있다.

또한 제대로 된 선거구 획정이 이뤄지려면 인구 편차 최소화, 표의 등가성, 주민의 생활권 및 이해관계 등 다양한 요인들이 깊이 있게 고려되어야 한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일부 기득권을 쥐고 있는 세력들은 선거 때마다 오로지 자신의 유불리에 기반한 게리맨더링식 선거구 획정을 획책하기도 한다.

이번 21대 총선에서 인천 서구 역시 선거구 조정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특히 인천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인구가 증가하는 서구갑 지역(청라, 가정, 신현원창, 석남, 가좌)은 인구 상한선을 초과하여 선거구 경계 조정 및 선거구 확대 논의가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

그동안 서구는 인천의 중심도시로 거듭 발전해왔다. 특히 푸른 보석으로 불리는 청라국제도시는 서구 인구의 증가와 지역경제 발전을 주도해 온 대표도시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성숙한 시민의식과 주민이 직접 선출한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청라총연)의 노력이 결실을 보면서 주거, 레저, 금융, 교통 등에서 괄목할만한 변화를 일궈냈다.

청라국제도시가 신생 도시 임에도 강력한 성장동력을 가질 수 있었던 이유는 청라 주민들의 문제 해결방식에서 찾아볼 수 있다.

청라 주민들은 켜켜이 쌓여온 난제들과 마주하면서 이를 각 동의 지엽적인 문제가 아닌, 청라국제도시 전체의 문제로 바라보며 해결방법을 찾아왔다.

‘시티타워’,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 소각장 이전‧폐쇄’ 등 자칫 표류할 수 있었던 주요 현안들에 대해 주민 모두가 하나 된 목소리를 만들어내면서 정부와 지자체의 답변을 받아냈다.

지난 15일 김교흥 '밀알은 반드시 쓰인다' 출판기념회 (사진=김교흥 예비후보, ⓒSihoonKim)

그렇기에 청라국제도시에는 그 어느 지역보다도 하나의 목소리를 함께 담을 수 있는 그릇과 이를 대변할 수 있는 일꾼이 필요하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하나의 청라국제도시로 모인 여론을 무시하고 선거구 경계조정 시 청라3동을 서구을 지역(불로대곡, 원당, 당하, 마전, 오류왕길, 검암경서, 연희)으로 편입하는 방안을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주장은 ‘성숙한 시민의식과 조직된 힘’으로 해묵은 현안들을 해결해 온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의 노력을 기만하고 무시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게다가 청라와 검단은 지역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고 중간에 수도권매립지와 아라뱃길이 가로막고 있어 인접성 또한 결여된다.

지금 이 순간에도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은 7호선 조기 개통과 GTX-D 노선, 소각장 이전‧폐쇄 등 청라국제도시를 둘러싼 현안들을 풀기 위해 지혜를 모으고 있다.

그런데도 하나의 행정동을 명분 없이 쪼개고 동일 생활권을 분리하고자 하는 행태는 주민들의 불편과 혼란을 초래할 것이다.

서구의 인구는 앞으로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선거에서 선거구가 3개로 확대되지 않고 2개 선거구의 경계가 일부 조정되더라도 다음 선거에서 또다시 조정 지역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정치적 계산 때문에 한시적으로 청라 3동을 다른 선거구로 편입시킨다면, 게리맨더링식 선거구 획정의 책임자들은 훗날 한 치 앞을 내다보지 못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힘들 것이다.

지난 2016년 총선에서 특정 정치인이 청라국제도시를 서구을 지역으로 포함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주민들로부터 강한 질타를 받았었다. 당시 청라 주민들은 청라국제도시를 지키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고, 인천평화복지연대도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불편한 과거가 더는 되풀이되어선 안 된다. 그 어떤 이유에서도 특정 세력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기형적인 선거구 획정을 꾀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

청라국제도시는 하나다.

4.15총선에서 청라1동, 2동, 3동은 하나의 청라로 함께할 수 있어야 한다.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